먹튀검증사이트 토쟁이티비 - 꽃길만 걷겠다는 극 이기주의자 호날두 받아주면 안돼

토쟁이TV

먹튀검증사이트 토쟁이티비 - 꽃길만 걷겠다는 극 이기주의자 호날두 받아주면 안돼

토쟁이티비 0 862 07.07 12:43

미국프로농구(NBA)의 케빈 듀랜트와 카이리 어빙(이상 브루클린 네츠)이

 비난을 받고 있는 것은, 그들이 극이기주의 태도를 고수하기 때문이다.


이들은 꽃길만 걸으려 한다.


듀랜트는 다 된 밥에 숟가락만 얹으려는 버릇을 여전히 버리지 못하고 있다.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에서 그랬고, 

브루클린에서는 뜻대로 되지 않자 트레이드를 요구하고 나섰다.


그런데, 가고자 하는 팀의 주전들은 그대로 남아 있길 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숟가락만 얹겠다는 것이다.


어빙은 듀랜트보다 더하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거부하며 소속 팀에 막대한 피해를 줬다.


그럼에도 그는 "브루클린과 연장 계약을 하고 싶다싶다"고 태연하게 말했다.


이에 브루클린은 더 이상 이들에게 끌려다니지 않겠다며 칼을 뽑았다.


트레이드를 요구한 듀랜트를 잡지 않기로 했다.

 다소 우여곡절을 겪겠지만, 그를 내보내겠다는 방침은 확고하다.


사실, 듀랜트는 브루클린에게 트레이드를 요구해서는 안 된다. 

브루클린은 그가 아킬레스건 파열로 한 시즌을 통째로 날리게

 됐음에도 연봉을 그대로 지급하는 조건으로 데려왔다.


그런 팀에게 우승의 선물을 주기는커녕 팀의 우승 가망이 없어지자 트레이드를 

요구하고 나서자 브루클린은 팀보다 개인을 더 우선시하는 흔쾌히 보내주기로 했다.


어빙에게는 연장 계약을 제의하지 않았다. 가고 싶으면 가라는 뜻이었다.


세계 축구 양대 산맥으로 오랫동안 군림했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역시 이들에 비해 조금도 손색이 없는 극 이기주의 행태를 보이고 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챔피언스 리그 잔류에 실패하자 유로파 

리그에서는 뛰기 싫다며 맨유에 이적을 요구했다. 꽃길만 걷겠다는 것이다.


이런 호날두의 극 이기주의 행태에 맨유는 굴복했다. 보내주기로 한 것이다.


맨유는 경기에 내보내지 않는 한이 있어도 그의 이적을 허락하지 말았어야 했다.


이렇듯 거의 모든 클럽이 호날두와 같은 극 이기주의자들에게 

끌려다니고 있으니 이들이 더욱 기고만장하는 것이다.


오해하지 마시라. 그렇다고 클럽 편을 드는 게 아니다.


선수와 클럽이 상생하는 분위기를 강조하고 있는 것이다.


클럽이야 어찌 되든 나만 잘되면 된다는 선수는 퇴출해야 한다. 

반대로, 선수야 어찌 되든 돈만 벌면 된다는 사고방식을 갖고 있는 클럽 역시 퇴출돼야 한다.


토쟁이TV 스포츠방송 커뮤니티

토쟁이티비 먹튀검증사이트

스포츠 라이브시청 토쟁이티비

NBA,NHL,KBL,WKBL,MLB중계

국야,일야중계,하키중계

NBA선발라인업 / 결장자정보

프리미어리그 선발라인업 / 결장자정보

축구선발라인업 / 결장자정보

스포츠분석 커뮤니티 토쟁이TV

프리미엄픽 해외픽 토쟁이티비

, , , , , , , , , , , , , , , , , , , , , , , ,

Comments